본문 바로가기

괴물공작의 밤 시중을 들게 되었다

괴물공작의 밤 시중을 들게 되었다

달빛제이

전체 이용가 세레니티

2024.05.27총 4권

  • 1권

    2024.05.27 약 13.3만자 3,300원

  • 2권

    2024.05.27 약 14.3만자 3,400원

  • 3권

    2024.05.27 약 13.9만자 3,400원

  • 완결 4권 (완결)

    2024.05.27 약 13.9만자 3,400원

이용 및 환불안내

작품소개

역사를 통틀어 가장 품격 있는 황후, 유리엘라 플로렌스.
누구에게나 칭송받던 그녀가 방탕하기로 소문이 자자한 괴물 공작과 불륜을 저질렀다는 말이 돈다.
그 모멸스러운 누명과 함께 모욕적인 죽임을 당하게 된 유리엘라가 다시 눈을 떴을 땐…… 괴물 공작의 세 번째 정부의 모습이었다.

불륜이라는 오명을 씻어내고 황제와 맞서기 위해서라면 다시 살아야 한다.
공작과 가까워지기 위해 굴욕을 참고 밤 시중을 들기 위해 말을 꺼냈건만.

“저의 의무는 전하의 밤 시중을 드는 것입니다.”

……저 의미심장한 표정은 뭐지?

“기대되는구나. 너의 밤 시중이 어떠할지.”

리뷰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리뷰 운영원칙
0 / 300등록

정가

소장

권당 3,300 ~ 3,400원

전권 13,5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