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1권

    2022.09.27 약 14.8만자 3,800원

  • 2권

    2022.09.27 약 14.6만자 3,800원

이용 및 환불안내

작품소개

짝사랑하는 상사와 충동적으로 하룻밤을 보내게 된 세린.
그날 이후 상사와 비서로서의 관계가 완벽히 무너졌다.
 
“전무님. 전해드릴 게 있습니다.”
“뭔데? 네 마음?”
 
그의 거리낌 없는 직진에 빠르게 좁혀드는 거리.
이러다 자신의 밑바닥까지 들킬까 두려워진 세린은 그를 밀어내게 되고....
 
“전무님, 그날 밤 일 확실히 했으면 좋겠어요.”
“널 책임지라는 말이면 감사히 받아들이지.”
“.......”
“답답함은 네게서만 찾아. 널 향한 내 모습에 그딴 건 없으니까.”
 
그는 자제라는 목줄이 풀린 맹수처럼 더욱 맹렬히 그녀의 세상을 파고든다.
하는 수 없이 세린은 자신의 치부를 꺼내 드는데.
 
이 남자 자꾸만....
 
“널 원해서 얻는 대가는 전부 내 몫이야. 그러니 나한테 기대."
 
자신의 약점마저도 기회로 삼아 다가온다.

리뷰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리뷰 운영원칙
0 / 300등록

가격

소장

권당 3,800원

전권 7,6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