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 악녀는 대공을 사로잡았다 1권

    2022.07.07

    3,800원

  • 악녀는 대공을 사로잡았다 2권

    2022.07.07

    4,200원

  • 악녀는 대공을 사로잡았다 3권

    2022.07.07

    4,200원

  • 악녀는 대공을 사로잡았다 4권

    2022.07.07

    3,800원

  • 악녀는 대공을 사로잡았다 5권

    2022.07.07

    4,200원

작품소개

소설 속 최애가 죽었다.
여주에게 버림받고 감정을 잃은 그는 더 이상 능력을 쓸 수 없었고,
그가 약해지자 북부는 그대로 무너졌다.
그의 시체조차 찾지 못한 채 소설은 주인공들의 해피엔딩만을 그렸다.
 
그리고 그 소설 속 악녀 ‘슈에르’에 빙의한 나.
 
‘차라리 그가 여주를 만나기 전에 감정을 되찾아 주겠어.’
 
그렇게 향한 북부행.
 
“대공님, 저 손 한 번만 잡아 보면 안 될까요? 아니면 사인이라도. 가보로 간직할게요.”
“내 사인을 받고 싶다면 영애도 이곳에 사인과 지장을 찍게.”
“이게 뭔데요?”
“혼인 신고서.”
 
네?
 
“그저 지금처럼 하면 돼. 아무래도 영애의 행동이 내게 모종의 신경질을 유발하는 것 같거든.”
 
……저 설마 지금 계 탔나요?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0 / 300등록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