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설 로맨스 로맨스판타지

돌아온 막내 영애님을 조심하세요

(외전) 완결2022.05.06

윈델

전체 이용가 스토리위즈

    가격정보
    구매
    • 권당

      판매가

      1,500 ~ 3,500원

    • 전권

      정가

      22,500원

    • 판매가

      22,500원

    전권 구매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 돌아온 막내 영애님을 조심하세요 1권

      2022.05.06

      3,500원

    • 돌아온 막내 영애님을 조심하세요 2권

      2022.05.06

      3,500원

    • 돌아온 막내 영애님을 조심하세요 3권

      2022.05.06

      3,500원

    • 돌아온 막내 영애님을 조심하세요 4권

      2022.05.06

      3,500원

    • 돌아온 막내 영애님을 조심하세요 5권

      2022.05.06

      3,500원

    • 돌아온 막내 영애님을 조심하세요 6권

      2022.05.06

      3,500원

    • 돌아온 막내 영애님을 조심하세요 (외전)

      2022.05.06

      1,500원

    작품소개

    부엉이가 사냥을 나갈 시간이 되었다. 매는 잠들고 쥐가 움직이는 시간, 훔친 양초에 불을 켠 소녀가 보자기를 펴 짐을 꾸리기 시작했다.

    엔제는 한계에 다다랐다.

    데리러 올 생각이 있었다면 그들은 뭐든 해야 했다. 이렇게 지옥 같은 곳에 넣어 놓고 편지와 선물만 보낼 일이 아니라, 그들은 뭐라도 하면서, 얼굴을 한 번이라도 비치면서 엔제에게 기다리라고 말을 하는 게 옳았다. 적어도 엔제는 그리 생각했다.

    “데리러 오지 않는다면 내가 가면 돼.”

    엔제는 더는 이 엿 같은 집구석에 있고 싶지 않았다. 만약 자신이 끝내 길거리를 헤매다 죽더라도 이 집을 벗어날 수만 있다면 아무래도 상관이 없다 생각했다.

    울렁거리는 마음이 진정이 되지 않았다. 엔제는 침대에 앉아 손을 모아 쥐고 간절히 기도했다. 단 한번이라도 좋으니 가족들의 얼굴을 볼 수 있게 해달라고, 부디, 제발, 이번만큼은 소원을 들어달라며 신께 간절히 기도했다.

    ***

    엔제 데미가르트가 아발란스 저택에서 도망쳤다.

    다른 때라면 별것 아니었을 사실이 지금 당장 아발란스에 주는 타격은 상당했다. 추격대가 그들의 뒤를 쫓고 있었다. 그럼에도 아발란스 가문의 사람들은 얼굴에서 근심을 지우지 못했다.

    레티나는 끝내 지우지 못한 수치심을 삼키고 입술을 잘근잘근 씹었다.

    “…엔제를 잡으면 어떻게 하실 건가요?”
    “말해 뭘 하니, 당연히 잡아와서 지하실에 가둬야지.”

    카테리나는 언제나처럼 다정히 웃고 있었다. 레티나는 잠시 뜸을 들이다, 어리광을 부리듯이 종알거렸다.

    “죽여요.”
    “뭐…?”
    “엔제를 죽여 버리자구요.”

    엔제가 살아 있게 되면 성가실 것이다. 엔제는 살아 있는한 저항하며 계속 도망치려고 노력할 테고, 레티나는 그 애의 얼굴을 볼 때마다 자존심에 금이 갈 것이다. 레티나는 불안의 싹을 완전히 제거하고 싶었다. 제 자부심은 티 하나 없이 깨끗해야 했다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0 / 300등록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