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설 BL 국내BL

비밀의 화원

외전 완결2022.03.07

유티아

전체 이용가 M블루

    가격정보
    구매
    • 권당

      판매가

      1,200 ~ 3,000원

    • 전권

      정가

      13,200원

    • 판매가

      13,200원

    전권 구매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 비밀의 화원 1권

      2022.03.07

      3,000원

    • 비밀의 화원 2권

      2022.03.07

      3,000원

    • 비밀의 화원 3권

      2022.03.07

      3,000원

    • 비밀의 화원 4권

      2022.03.07

      3,000원

    • 비밀의 화원 외전

      2022.03.07

      1,200원

    작품소개

    “나는 당신에게 상처를 주고 싶어. 그래야 손에서 놓겠지.”
     
    마법사의 저주에서 살아남은 왕자, 에르베.
    살아남은 대가로 손과 발이 닿는 곳마다 꽃이 피는 부작용을 얻은 채 폐허가 된 성에서 홀로 살고 있다.
    변덕스런 마법사, 이클립스의 괴롭힘을 견디면서.
     
    그러던 어느 날, 가시나무 숲에 낯선 기사가 침범한다.
    에르베는 쫓아내려 하지만, 그에게 점차 끌리는 걸 느낀다.
    이를 두고 볼 수 없었던 이클립스는 둘 사이를 자꾸만 방해하는데.
     
    “만일 내가 저주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같은 일을 반복하게 될 뿐이라 하더라도, 그걸 당신이 신경 쓸 이유는 없는 거잖아.”
    “나는 내 장난감을 오래 두고 보고 싶은 것뿐이야. 갑자기 망가져 버리기라도 하면 아깝잖아.”
     
    “이클립스, 내 악몽은 너야.”
     
    이클립스의 악몽과도 같은 집착에서 벗어나고 싶은 에르베.
    무사히 저주를 풀고 그의 곁에서 도망칠 수 있을까?
     
     

    ***
     
     
    “내게 건 저주를 풀어 줘, 이클립스. 나를 이제 그만, 평범한 인간으로 만들어 줘.”
     
    그가 굳어 버리는 게 느껴졌다. 지금까지 몇 번이나 말했던 소원이었지만, 지금까지는 받아들여진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다.
    하지만 지금은 맹세에 얽매여 있었다. 이클립스는 이를 함부로 거절하지 못하리라. 에르베는 제 왼손 네 번째 손가락에 남은 흔적을 믿고 있었다.
     
    “하라, 공주님. 그건……. 죽지 않겠다고 했잖아.”
    “죽여 달라고 한 것도, 죽을 수 있게 해 달라고 한 것도 아니잖아.”
     
    이클립스는 불안했다. 왜 그런 맹세를, 그렇게 쉽게 해 버린 걸까. 무슨 자신감이 그리 넘쳐서. 이클립스는 애원하듯 에르베의 얼굴에 제 얼굴을 비볐다.
    그러나 이클립스에게는 에르베의 소원을 거절할 권한 같은 건 없었다. 이미 그것은 에르베에게 쥐여 준 후였으므로.
     
    “하라, 난……. 그래도 네가 살았으면 좋겠어. 영원히, 내 곁에서…….”
     
    Copyrightⓒ2021 유티아 & M BLUE
    Illustration Copyrightⓒ2021 하삐
    All rights reserved.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0 / 300등록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