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 빠른 쾌유를 빕니다 1권

    2021.02.15

    3,200원

  • 빠른 쾌유를 빕니다 2권

    2021.02.15

    3,200원

  • 빠른 쾌유를 빕니다 3권

    2021.02.15

    3,200원

  • 빠른 쾌유를 빕니다 4권

    2021.02.15

    3,200원

  • 빠른 쾌유를 빕니다 5권

    2021.02.15

    3,200원

작품소개

황실 다음으로 가장 강한 권력을 가졌다는 리빌리크 공작에게 협박을 받았다.
그녀의 아들을 살리지 못하면 내 빈약한 밥줄이 싹둑 잘리는 건 자명했다.
심지어 그냥 목숨만 붙어있어도 안 되고 반년 안에 완쾌해야 된단다.

이 병에 걸린 사람들이 맞은 최후는 하나같이 다 사망이었는데…….

그런데 정작 공자는 나을 의지가 없어 보이는 데다, 단 하나밖에 없는 생명 줄인 나조차 멀리하려는 듯하다.

형제님. 제 밥줄, 아니 세상의 눈 정화를 위해서라도 제발 쾌차하세요!

* * *

“이런, 엘레나 양.”

눈이 시리도록 아름다운 경치를 태어나서 처음 본 어린아이처럼 나는 그가 내 손을 잡아 자신의 뺨에 갖다 대는 것을 멀거니 보았다.

언제나 서늘한 기운이 감돌았던 공자의 손과 뺨이 따스하게 닿았다. 그는 내 손등에 뺨을 대곤 단잠에 빠진 것처럼 미소를 지은 채 눈을 감았다.

새끼 고양이처럼 손등에 슬그머니 비비는 부드러운 피부가 간지럽게 느껴졌다.

시간이 멈춘 듯한 찰나가 지나고, 그의 눈꺼풀이 천천히 열렸다. 왠지 단내가 날 듯한 살포시 접힌 눈매 사이로 보랏빛 눈동자가 나를 꽁꽁 옭아맬 것처럼 직시했다.

“나중에 가서 후회해도 소용없습니다.”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0 / 300등록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