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작품소개

죽음은 끝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시작에 불과했다.

해와 달이 없다. 별도 구름도 없다.
하늘은 365일 혼탁하고, 밤도 낮도 없다.
괴물이 나오고 매일 매일 생존을 위해 싸운다.

천국은 없다. 하지만 지옥이라면 믿을 수 있다.

우린 스스로를 지옥을 떠도는 귀신.
지옥귀라 부른다.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0 / 300등록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