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설 로맨스 현대물

장미향 붉게 번질때까지

1권 완결2009.05.16

책벌거지

전체 이용가 아이작가

    가격정보
    정액제보유중인 정액권이 없습니다.정액권 결제
    대여
    • 전권

      판매가

      900원 3일

    전권 대여
    구매
    • 전권

      정가

      3,000원

    • 판매가

      3,000원

    전권 구매
    PC 뷰어 설치안내
    • 장미향 붉게 번질때까지 1권

      2009.05.16

      소설보기

    작품소개

    아무리 해도 메울 수 없는 마음의 공허함, 떨쳐내려 해도 끈끈하게 달라붙는 외로움, 한기처럼 몸을 떨게 하는 고독, 그 속에서 너와 난 철저히 광기에 스스로를 맡겨 버렸다. 함께 하는 것조차 죄악일진대, 그 죄악만으로도 부족해 더 큰 죄를 짓고 그 죄를 가슴에 묻었다.

    -본문 중에서-
    “너 뭐 하니?”
    성제의 손이 가슴 바로 아래까지 올라와 있었다. 조금만 더 올리면 가슴의 곡선을 만지게 될 만큼. 진유의 거부를 느낀 성제는 서서히 손을 내려 다시 진유의 복부에 손을 얹었다. 조금 미심쩍긴 했지만 진유는 또 한 번 얌전히 그의 손에 배를 맡겼다.
    “잠깐 머리 좀.”
    열심히 진유의 배를 문지르던 성제가 반대쪽, 팔베개를 해주고 있는 팔을 들썩였다. 진유는 성제가 완전히 팔을 빼낼 수 있도록 목에 힘을 주어 머리를 치켜들었다. 하지만 성제는 팔을 빼내지 않았다. 진유에게로 조금 더 밀착해 진유의 머리를 자신의 어깨에 올려 놓았다. 바짝 뒤로 젖혀지는 고개가 불편한 나머지 진유는 몸을 반대편으로 돌려 성제 쪽을 향해 누웠다.
    “전에 만났던 여자 친구가 있는데, 이렇게 해주니까 잘 자더라.”
    “난 좀 불편한데.”
    “머리를 좀 더 가까이 대봐.”
    성제는 진유의 머리를 좀 더 자신의 가슴 쪽으로 끌어당겼다. 겨우 편한 자세를 찾은 진유는 성제의 가슴에 기댄 채 눈을 감았다. 아래쪽 어딘가에서 들려오는 성제의 심장 소리가 마음을 안정시켰다.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0 / 300등록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