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설 로맨스 현대물

순정만화

1권 완결2008.05.01

벤자민

전체 이용가 아이작가

    가격정보
    정액제보유중인 정액권이 없습니다.정액권 결제
    대여
    • 전권

      판매가

      900원 3일

    전권 대여
    구매
    • 전권

      정가

      3,000원

    • 판매가

      3,000원

    전권 구매
    PC 뷰어 설치안내

    작품소개

    지영과 순범은 유치원 시절부터 동창생이다. 그런 순범이 어느 날 여자친구를 부모님께 소개시키고 소문을 들은 지영 모친은 지영이 등 떠밀어 선 자리에 내보낸다. 성화에 못 이겨 나간 선 자리에서 지영은 물벼락을 맞고 싸가지 정시우까지 만나게 된다.

    “아니 너 바보 맞지? 내가 그날 한번 만났을 뿐이지만 그 녀석이 널 친구 이상으로 생각하지 않는 건 바로 알겠더라.”
    “훌쩍 당신이……, 훌쩍……, 그런 말 할 자격이나 돼……?”
    “자격? 그래. 내가 너랑 안 지가 별로 안됐다거나 뭐 그런 류로 말한다면 자격 안 된다고 치더라도, 내가 연애 경력은 너보다 많아서 남녀 관계를 탁 보면 웬만한 건 아는데 그날 그 녀석이 나한테 널 죽마고우라고 소개한 건 기억한다. 그건 널 남자친구로 여긴다는 거야. 만약에 널 조금이라도 이성으로 여자로써 느낀다면 죽마고우란 표현보다는 최소한 소꿉친구라고 했겠지. 더욱이 난 그날 너랑 선본 남자였는데 그런 남자 앞에서 아무렇지 않게 널 죽마고우라고 소개한 건 너한테 전혀 이성적으로 관심이 없다는 거야 알겠냐?”

    ‘나쁜 놈 그렇지 않아도 피고름 맺혀있는 가슴에 왕소금을 뿌려라. 네가 그렇게 말 안 해도 나도 다 알고 있다. 이 나쁜 놈아’
    결국 싸가지 정시우와 어리버리 김지영의 순정만화 같은 사랑은 그렇게 시작됐다…….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0 / 300등록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