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 폭풍이 지나가면 1권

    2009.08.07

    2,500원

작품소개

니콜은 그가 준 모욕을 갚아 주고 싶었다.

체이스 태런트란 자가 갑자기 나타나 니콜의 상관이자 남자친구인 애스턴을 위협해 그의 요트를 빼앗고 그녀를 모욕했다. 이에 분개한 니콜은 그가 요트 경주에서 우승하지 못하게 하기 위해 그 요트에 몰래 승선하지만, 요트를 미처 고장내기도 전에 그에게 들키고 만다. 어쩔 수 없이 두 사람은 함께 항해를 계속하면서 끊임없이 서로 으르렁대기만 한다. 그러나 엄청난 폭풍우가 그들을 삼켜버리는 순간, 그녀가 깨달은 진실은….


▶ 책 속에서

"이봐요, 설마…."

체이스는 니콜의 어깨를 거칠게 움켜잡았다.

"똑똑히 잘 알아두라고. 당신은 침입자요. 내겐 아주 불필요한 존재지."
"그래서요?" 니콜은 자신도 놀랄 정도로 침착하게 되물었다.
"하지만 당신을 해안에 되돌려놓을 수는 없소. 그렇게 되면 경주에 질 테니까. 그래서 내 결론은 돌아가지 않겠다는 거요."

그는 조소를 지으며 딱 잘라 말했다.

"뭐라구요!" 체이스의 말에 깜짝 놀란 니콜은 멍하니 그를 바라보았다.
" 혼자서는 이 경주를 이길 수가 없소. 교대로 망을 보거나 식사준비를 할 사람이 필요하다니까."
"싫어요!" 니콜은 신경질적으로 소리쳤다.
"내게 억지로 일을 시킬 수는 없을 걸요!"
"왜 못하겠소. 지금 당신은 내 수중에 있는데!"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