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설 판타지/무협

도명천리

6권 완결2008.05.01

백야명

전체 이용가 바로북

가격정보
정액제보유중인 정액권이 없습니다.정액권 결제
대여
  • 권당

    판매가

    900원 1일

  • 전권

    판매가

    4,500원 9일

전권 대여
구매
  • 권당

    판매가

    2,000원

  • 전권

    정가

    12,000원

  • 판매가

    12,000원

전권 구매
PC 뷰어 설치안내

작품소개

100년의 세월을 초월한 검후와의 사랑.
무림의 괴걸들과 나이를 초월한 우정.
하지만 정혼녀의 멸시와 모욕에 상처받은 주인공은 마침내 폭주하고...
마침내 다듬어지지 않았던 야생마는 천하를 향해 거침없이 질주를 시작한다.


* 맛보기

“일어나, 일어나…….”
“눈을 떠! 이제 그만 눈을 뜨라고…….”

맑고 깨끗하게 정제된 채 고요하게 침묵하고 있던 영혼을 사정없이 뒤흔드는 이 결코 낯설지 않은 누군가의 속삭임에 그녀의 닫혀 있던 눈꺼풀이 서서히 위로 올라갔다.
투명할 정도로 맑고 깨끗한 한 쌍의 눈 속에 순간적으로 짜증스런 기색이 스쳤다.

“왜? 무슨 일인데 그래?”

그녀가 있는 곳은 태초의 흔적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동굴 안이다.
동굴 안에는 오직 그녀 하나 뿐 어느 누구도 찾아볼 수 없었다. 그런데 어디선가 그녀의 질문에 대답하는 소리가 들려왔다.

“대체 언제까지 그렇게 명상만 하고 있을 거야?”
“우린 너무 심심하단 말이야.”

‘심심하다…….’
그녀는 힐끗 동굴 밖을 바라보았다. 보이는 건 솜털보다 더 부드러운 새하얀 구름과 푸르디푸른 하늘.

‘대체 얼마의 세월이 흐른 거지? 저 녀석들이 심심하다고 떼를 쓰는 걸 보면 결코 짧은 세월은 아닌 모양인데.’

“우리가 얼마나 있었지?” 그녀의 질문에 대답 두 개가 동시에 달려들었다.
“몰라. 하지만 오래됐어.”
“언니 옷이 다 삭은 것을 보면 그날 이후 십 년은 더 지난 것 같아.”

‘그날 이후 십 년이라…… 그렇다면 팔십 년 정도인가?’
그녀는 천천히 자리에서 일어섰다.
놀랍게도 그녀가 몸을 움직이기 무섭게 그녀의 육신을 가려주고 있던 푸른 비단옷이 가루로 변해 동굴 바닥에 흩뿌려졌다.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