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 내 사랑 에반젤린 1권

    2009.08.24

    3,500원

작품소개

정말 순수한 여인일까?
에반젤린 쇼. 작은 시골 마을의 순수한 여인처럼 보이지만 로버트 캐넌은 속지 않을 것이다.
그녀가 스파이라는 사실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고 그는 자신의 컴퓨터 제국을 붕괴시킬 그녀의 범죄 사실을 직접 증명할 작정이었다. 하지만 길고 뜨거운 남부의 여름을 그녀와 함께 보내는 동안, 그는 확신하고 있던 모든 사실을 송두리째 의심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는데….

※ 이 작품은 [던컨의 청혼]과 시리즈입니다.


* 발췌문

"에비, 추운 거요?"

몸을 움츠리는 그녀를 보고 로버트는 부드럽게 물었다.

"아뇨. 그저 겁이 나요."

한기가 느껴지는 그녀의 팔을 그가 따스한 손으로 문질러줄 때, 그녀는 솔직히 대답했다.

"당신을 잘 모르겠고, 그런 당신과 관계에 휘말리는 것은 더욱 겁이 나요."

에반젤린은 자신의 삶 속에 너무 깊숙이 파고 들어온 그 남자를 올려다보며 말했다.

"로버트, 나는 게임에는 소질이 없어요. 장난으로 해보는 키스라면 절대로 하지 말아요. 계속 내 곁에 머무를 게 아니라면 아예 찾아오지 말았으면 좋겠어요. 난 안정적인 관계, 적어도 감정적으로 안심이 되는 관계가 아니라면 시작하고 싶지 않아요. 당신이 생각하는 것이 짧은 여름날의 정사라면…."

짐작할 수 없는 표정이 그의 얼굴을 스쳐 지나며 그의 입술이 비틀어졌다.

"오, 하지만 에비. 당신은 내 여자야. 당신은 인정하고 싶지 않을 테지만…."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