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설 판타지/무협 판타지/무협

생사대작

3권 완결2008.05.01

사마달

전체 이용가 프로무림

    가격정보
    정액제보유중인 정액권이 없습니다.정액권 결제
    대여
    • 권당

      판매가

      900원 3일

    • 전권

      판매가

      2,700원 7일

    전권 대여
    구매
    • 권당

      판매가

      3,000원

    • 전권

      정가

      9,000원

    • 판매가

      9,000원

    전권 구매
    PC 뷰어 설치안내

    작품소개

    콰르르릉― 쾅!

    온통 검은빛 하늘을 벼락이 작렬(炸裂)하더니 뇌우(雷雨)가 쏟아졌다.

    대나무가 그 힘에 밀려 휘청거린다.

    쏴아아아―

    깜깜한 하늘에 벼락이 칠 때마다 몸을 주체하지 못하는 대나무들 사이로 희미한 빛이 흘러들었다.

    그 빛을 받아 대나무 숲 사이로 작은 우물을 가운데 두고 거대한 부처의 석상(石像)들이 원형(圓形)을 이루며 서있는 모습이 눈에 들어왔다.

    그 석상들의 모습은 장엄하기 그지없었다.

    단순히 돌로 깎아 만든 석상들임에도 불구하고 그 석상들로부터 성(聖)스러운 빛이 흘러나와 만물(萬物)을 감화(感化)시키고 있는 듯했다.

    석상들의 시선은 전부 한 곳을 향하고 있었는데 그것은 가운데에 있는 다 부서진 것 같은 작은 우물이었다.

    그러나 그 우물을 바라보고 있는 부처들의 표정은 결코 자비(慈悲)스러운 모습이 아니었다.

    그것은 사바세계(娑婆世界)를 어지럽히는 악귀(惡鬼)들을 지켜보는 듯한 엄숙하고 굳은 표정이었다.

    또한 그 불상(佛像)들은 모두 제각기 다른 모습을 하고 있었는데 하나하나 정교하게 조각된 모습이 뭔가 의미를 담고 있는 듯했다.

    벼락과 함께 그 석상(石像)들로부터도 기광이 치는 듯했다.

    * * *

    우르르릉― 쾅!

    하늘을 가르던 벽력(霹靂)이 땅으로 치달았다.

    우지직! 화르륵!

    억수같이 쏟아지는 비도 그 벽력의 힘에 굴복하는 듯 나무들이 활활 타올랐고 주위의 바위들은 부서져 돌가루가 사방으로 튀었다.

    땅 위에 있는 모든 것을 부서버리려는 듯 번개는 인간의 힘으로는 도저히 항거(抗拒)할 수 없는 기세를 담고 있었다.

    그 벽력(霹靂)의 한 줄기가 석상(石像)들 위로 내리꽂혔다.

    지직― 파파파팟!

    그러자 석상들 사이에서 그에 반응하듯 작은 뇌성(雷聲)이 일어나는 게 아닌가.

    파츠츠츳!

    세상 무서운 줄 모르고 날뛰던 그 번개도 불상의 자비로움에 굴복하는 듯 석상(石像)의 십여 장 위에서 멈추고 더 이상 진전을 하지 못했다.

    번개의 여파는 석상 주위 십여 장 밖에서만 소용돌이 칠뿐 석상들이 있는 반경 십여 장 내에는 한 점의 번개도 들어가지 못했다.

    주변의 것들은 모두 불에 타고 돌들이 부서져 튀어올랐지만 어디까지나 석상들 밖에서 일어나는 현상일 뿐이었다.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0 / 300등록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