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설 판타지/무협 판타지/무협

천년백첩랑

3권 완결2008.05.01

사마달

전체 이용가 프로무림

    가격정보
    정액제보유중인 정액권이 없습니다.정액권 결제
    대여
    • 권당

      판매가

      900원 3일

    • 전권

      판매가

      2,700원 7일

    전권 대여
    구매
    • 권당

      판매가

      3,000원

    • 전권

      정가

      9,000원

    • 판매가

      9,000원

    전권 구매
    PC 뷰어 설치안내

    작품소개

    천태만상(千態萬象), 기인이사(奇人異士).

    이와 같은 말은 중원을 대표하는 것이었다. 거대한 중원무림을 명멸시켰던 모든 인간을 위와 같이 표현했다. 수천 년 무림사에 수많은 무림인들이 출현했건만 위의 범주를 벗어나는 인간은 아무도 없었다.



    대륙십팔만리(大陸十八萬里), 사해오호(四海五湖).

    이는 중원을 지칭하는 말로 통했다. 총 십팔만 리 거대한 땅과 네 개의 바다와 다섯 개의 호수를 가진 땅, 그것이 바로 중원의 광대무변(廣大無邊)을 지칭하는 말이었다.

    삼천 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 무림, 오늘도 무림에 이름을 올리기 위해 쉼없이 피를 뿌리고 영웅으로 두각하기 위해 피를 부르는 무림.



    약육강식(弱肉强食).

    그것이 피비린내 나는 무림의 생존원리였다. 무림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힘이 필요했다.
    힘! 그것은 무림의 고하(高下)를 이야기하는 것이었다.



    무적십걸(無敵十傑).

    백 년 전의 절대고수들, 그들은 누구도 넘보지 못할 가공할 무위를 소유하고 있었다. 그러나 그들은 하루 한날 한시에 자취를 감추고 말았다.

    한 산에 호랑이가 둘이 살 수 없다는 것은 자연의 법칙, 그러나 서로가 서로를 견제하면서 팽팽한 힘을 위시하던 그들은 모두 어디로 갔는가? 한 번도 부딪친 적이 없다는 전설적 무공의 극강고수들이 한시에 무림에서 자취를 감추고 말았던 것이다.

    무엇 때문에?

    그들은 왜 무림십걸이라는 지대한 무명(武名)을 버리고 사라졌는가?
    아무도 그들을 어찌할 수가 없는 극강고수들, 그들이 서로 결투를 해 동사(同死)했으리라고는 아무도 믿지 않았다. 또한 누군가가 그들 모두의 숨을 멎게 했으리라고는 생각할 수도 없었다.

    찾아라!

    무림이 떠들썩해졌다. 그러나 그들의 행방은 묘연하기만 했다. 그들의 흔적은 어딘가에도 남아있지 않았다. 누구도 그들의 흔적을 찾아낼 수 없었다. 그것은 백 년이 지나도록 밝혀지지 않는 강호의 전설이 되어갔다. 점차 사람들의 입에서 입을 타고 전해지며 희미해져가는 전설.



    중원십강(中原十强).

    당금의 천하를 모두 이렇게 이야기한다. 중원을 열 조각으로 나누어 가진 열 개 대문파, 그들의 힘은 가공 그 자체였다.

    그러나, 정도의 힘은 하나였고 사마의 힘은 아홉 개나 되는 거파(巨派).

    이미 천하는 혈기류(血氣流)에 휩싸여 있었다.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0 / 300등록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