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작품소개

“나 나이 되게 많아.”
“몇 살인데요?”
“너랑 띠동갑.”
놀라서 쳐다봤더니 마님이 또 웃으면서 말했다.
“나 결혼도 했어.”
입이 자꾸 벌어지는 것 같아서 입술을 꽉 물었더니 마님이 뒤에 한마디를 더 했다.
“이혼도 했고.”
내는 못됐다. 마님이 이혼했다고 하니까 그라모 됐네요, 그래버릴 뻔했다.
“나한테 고마워서 이러는 거면 이 정도면 됐고, 좋아해서 그런 거면 오늘로 그만하자.”
“왜요?”
머리가 너무 복잡해서 인상을 팍 썼더니 마님도 놀란 것 같았다.
“왜냐니, 넌 이제 스물두 살이고.”
“TV 안 봐요? 마흔 넘는 아저씨랑 스무 살짜리도 잘도 만나서 결혼한다.”
“그건-”
“서른넷이요, 하이고, 나는 자꾸 나이 많다 길래 한 마흔은 된 줄 알았네. 이모는 무신 완전 누나구만.”
“내가 왜 좋은데? 잘해 줘서?”
“내 누나 왜 좋으냐면요.”
실없이 웃고 말았다.

“……너무 많다, 안 좋아할 이유 찾는 게 빠르겠다.”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0 / 300등록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