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 증오의 그늘 1권

    2011.09.20

    2,500원

작품소개

잊지 못할 하룻밤 뒤에 남은 것은…

5년 전 짜릿한 하룻밤을 보낸 리아나가 자신의 돈을 노렸다는 사실에 큰 충격을 받고 냉정하게 돌아섰던 그리스의 대부호 알렉시스.
그 이후로 단 한 번도 그녀의 소식을 들은 적이 없었다.
그러던 어느 날….

뜨겁고 달콤했던 하룻밤이 평생의 미움과 증오가 된다면?


▶ 책 속에서

"안타깝지만 그만 나가 봐야겠소."

알렉시스의 말을 듣고서도 잠깐 동안 리아나는 그게 무슨 의미인지 깨닫지 못했다. 그러다 순간적으로 말뜻을 이해했고 속이 뒤틀렸다.
''오, 맙소사, 이 남자는 이제 가려는 거야. 날 하룻밤 잠자리만 같이 한 여자로 취급하고 있어.''
눈앞이 빙빙 돌았고 또다시 충격이 찾아왔다.
''아버지 회사!''
갑자기 정신이 번쩍 들었다. 이 남자는 만난 지 몇 시간 만에 잠자리를 함께 할 수 있는 그냥 그런 남자가 아니었다. 알렉시스 페트라키스였다. 아버지의 회사가 공중분해되지 않도록 도와 줄 수 있는 유일한 남자. 그런데 사업 얘기를 하기는커녕 음탕한 여자처럼 그와 침대에 들다니, 혐오감이 몰려들었다.

알렉시스는 상의 호주머니에서 휴대전화를 꺼내며 다시 말을 시작했다.
"그런데…"

"안 돼요! 제발, 잠깐만…. 아직은 가지 말아요."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