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작품소개

여전히, 순수한 건지 무모한 건지. 이런 상황에서도 해맑게 술잔을 홀짝거리는 혜정을 보고 있자니 은일은 심술이 일었다.
“너무 경계심이 없네. 개와 늑대의 시간. 해 질 녘 저 언덕에서 울부짖는 짐승이 나의 개인지. 아니면 나를 공격할 늑대인지 분간이 안 된다는 말이지. 그럴 땐, 혜정아. 저게 뭘까 생각하지 말고 바로 총으로 쏴 버려야 해.”
“왜? 잡아다 내가 길들이면 안 돼?”
“그러다 네가 잡아먹힐걸. ······오늘 나랑 같이 있을래?”
“인정. 나 오늘 많이 설레었어. 그래도 너랑 안 잘 거야. 네 기억 속에 그저 그런 여자로 남기 싫거든.”

액션 누아르 멜러, 피아간(彼我間, 그와 나와의 사이. 또는 저편과 이편의 사이).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