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권부터 최신순

  • 깨끗하군과 게으른걸의 아이러니 (외전) 1권

    2018.10.02

    300원

작품소개

“그러면 순전히…… 하필이면 안을 수 있는 여자가 나뿐이라서…… 사람들 앞에서 사랑한다고 말한 건가요?”
“그렇게 생각해?”
자신의 사랑을 그렇게 매도하는 것에는 아무리 반야라도 용서할 수가 없었다. 무엇보다 자신에게서 벗어나려고 마음먹은 것 같은 반야의 거리감 느껴지는 말투를 가장 용서할 수 없었다.
“그럼 지금이라도 안을래요? 약속은 지키라고 하는 거니까.”
“약속? 그럼 넌 의무감으로 내게 안기겠다는 건가?”
반야의 냉랭한 목소리에 진겸은 심장이 비틀렸다. 상처 받은 진겸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넌 내가 너와 못 자서 환장한 인간으로 보여? 아니면 그저 섹스에 미친놈으로 보이는 건가!”
“그게 아니라 그쪽이……!”
반야는 답답한 듯 말하다가 입을 다물었다. 자신도 모르게 진겸에게 그쪽이라고 말해 놓고 스스로도 가슴이 저렸다.

[깨끗하군과 게으른걸의 아이러니] 바로가기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