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 마스커레이드 1권

    2019.01.03

    3,200원

  • 마스커레이드 2권

    2019.01.03

    3,200원

  • 마스커레이드 3권

    2019.01.03

    3,200원

작품소개

“우리는 아가씨가, 두 달 후에 있을 연회에 아비에스 전하 대신 나갔으면 좋겠어.”
“뭐라구요?”

여느 때처럼 저녁 식사를 마치고 나선 산책길에서 당한 납치, 그리고 깨어나 보니 왕성. 리체는 이곳에서 왕자와 얼굴이 닮았다는 이유로 그를 대역하기를 제안받게 된다.

“이 계약은 네가 키리얀 아비에스 페르디난트 전하의 대역을 맡는 일에 대한 것임을 분명히 하지.”

에반이, 날인이 찍혀 있는 곳 아래쪽을 가리켰다. 리체는 집에 있는 아버지를 떠올렸다. 굳이 더 일을 하지 않아도 가족들이 앞으로 먹고사는 데에 지장이 없으리라는 결론에 이르자, 자신이 죽어도 문제가 되지 않겠다고 생각했다.

리체는 더 망설이지 않고 두루마리에 펜촉을 댔다. 호선을 그리며 펜은 글자를 남겼다.

* * *

“하기 싫으면 계약서 찢고 나가라고 해. 어차피 우리는 최소한 목적한 것은 이루었으니까.”
“리체 없이 앞으로 어떻게 할 건데? 뒷일은? 지금 네 나라 사정 아니라고 막말하는 거야?”
“내 나라든 네 나라든, 못하면 내보내는 게 낫지 않나? 하기 싫으면 나가. 붙잡을 생각 없으니까.”

들키면 죽음뿐인 무대 위에서 연기하는 가짜 인생. 목숨을 건 아슬아슬한 가면무도회(마스커레이드), 그 끝은?

[마스커레이드 - 외전] 바로가기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