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작품소개

“못생긴 게.”
“…….”
“왜 자꾸 예뻐 보이냐. 젠장.”
“이거 욕이죠?”

그의 입꼬리가 야릇하게 말려 올라갔다. 얀이 동그랗게 큰 눈으로 그를 올려보았다. 연우가 다시 한 걸음 가까워졌다. 가슴이 닿을 듯 말 듯한 위치까지 다가선 연우가 지그시 얀을 내려보며 속삭이듯 작게 말했다.

“우연이 필연이 되는 경우가 있지. 딱 지금처럼.”

미쳐야 할 수 있는 사랑.
사랑은 온전한 정신으론 할 수 없는 지독히 이기적인 것이다.

“너, 나한테 한 번 미쳐 볼래?”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