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작품소개

시랑(柴朗)

‘이, 이럴 수가…….’
경거망동하였다 하여 황상께 벌을 받고 있는 처지이긴 하나,
휘는 여태 단 한 번도 자신이 부족하다, 못났다, 잘못했다 여긴 적은 없었다.
모르는 바 없었고 못하는 것 없이 살았다, 충분히 자부했다.
지극히 정상이다 못해 월등하기까지 한 것이야 두말할 나위가 없었다.
한데 지금 이게 무언가.
어찌 이런 일이 있을 수가 있나.
휘의 고개가 조금씩, 조금씩 수그러졌다.
자신의 아랫도리를 향하는 휘의 눈매가 저도 모르게 파르르, 떨렸다.
꽃같이 고운 여인일 것까지는 바라지도 않는다.
눈 깨물어지고 코 뭉그러지고 입 비뚤어졌다고 해도, 그래도 상대는 여자여야 한다.
한데 어찌, 어찌 저 사내놈 때문에…….
‘남근(男根)이 서다니…….’

[작품 공지]
※ 제공사 변경으로 인하여 재서비스되는 작품입니다.
기존 서비스 당시 구매한 경우 본 작품을 결제하지 마시고,
보관함 리스트에서 확인 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보관함에서 확인 불가 시 고객센터로 문의하여 기존 구매 여부 및
보관함 삭제 여부를 확인 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