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작품소개

날카로운 유리파편이 눈동자에 박혀 들어온 듯 그녀는
평생 그의 시선 안에 있어야만 한다.
폭염처럼 뜨겁게 그녀를 태워 그의 안에 감추고 싶은 남자, 우수호.

너는 모르지.
네가 무표정할 땐 얼음공주처럼 차가워서, 네가 날 떠났을 때의 표정을 보는 것 같아 내가 얼마나 심장을 졸이는지.
네가 웃을 땐 햇살에 눈이 찔린 듯이 시려서 이대로 실명이 될 것만 같은데도 눈을 감을 수가 없어. 네가 너무 아름다워서.
네가 곁에 와서 낮게 이야기를 하면 잔잔한 음악을 틀어 놓은 듯 감미로워서 가슴이 떨려와.
그럴 때마다 나는 너를 범하고, 네 입술에서 호스티스처럼 음탕한 신음이 천박하게 흘러나와 주기를 바란다.
나만이 네 심장을 유일하게 뜨겁게 데울 수 있는 사내이기를 바라는 건 욕심일까?

-어린 날, 나약하고 여리던 그에게 날개를 달아 준 한 소녀를 위해
그는 온 인생을 걸고 달린다.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