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작품소개

왕이 가장 아끼던 아우, 세제 이현.
임금의 유지를 받들어야 할 세제가
왕의 죽음과 함께 사라졌다.
그로부터 얼마 후, 창천골 산 속 초가의 열여섯 꽃 같은 소녀 운영은
죽어 가면서도 죽여 달라 말하는 한 선비를 살리게 되는데……
다 죽어 가던 걸 살려 놨더니 기억을 잃고 더부살이를 하겠단다.
조실부모하고 의지가지없던 운영은 밥이나 축내고 안하무인인 이 바보 선비가 어쩐지 싫지만은 않았다.
“운영아, 내 곁에 꼭 붙어 있거라.
내 다시 기억을 잃어도 너를 잊지 않도록.”
무거운 운명에 맞서야만 하는 그에게
아무런 답도 내줄 수 없었기에 운영은 가만히 하늘만 바라보았다.
떠나보내야만 하는 손(客)을 외면한 채로…….

[손님 - 외전] 바로가기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