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 마왕의 취미생활 (외전) 1권

    2015.03.02

    200원

작품소개

한국대 경영학과에 지원했다는 서희재가 왜, 행정학과 줄에 서 있는 걸까?
“……누구세요?”
몇 년을 알아 왔는데 내 목소리를 몰라?

예상치 못했던 상황이 불러온 일대 파란.
평범함을 꿈꾸던 희재의 일상이 소란의 중심에 서게 되고,
은밀하게 숨겨 온 정한의 취미생활은 차츰 윤곽을 드러낸다.

“……김정한? 너, 너……! 미국 안 갔어?”
분명 유학을 간다고 들었는데!
보다시피 아냐. 넌 대체 내가 왜 여기에 왔다고 생각해?
탐색하듯 주위를 둘러보던 희재의 시야에
조금씩 근처로 다가서는 정한이 잡혔다.
“잠깐, 잠깐만. 그냥 거기 서서 말해. 뭘 여기까지 오려고 그래.”
얼마간 안 봤다고 그새 내 번호를 지웠나 봐?
이제 더 이상은 엮일 일이 없다고 생각했거늘 이 무슨 날벼락이란 말인가!
당혹스런 희재의 사정과는 별개로
주변 사람들은 선망의 눈길로 정한을 바라보기 바빴다.
“미국 간다기에 당분간은 연락할 일 없을 줄 알았지…….”
다신 안 볼 사람처럼, 이참에 아주 정리한 건 아니고?
“…….”
서희재, 자꾸 서운하게 만들면 별로 재미없을 텐데?
망했다.
“점심메뉴는 뭐가 좋을까, 서희재?”
맙소사! 왜 불길한 예감은 한 번도 빗나가지 않는 것일까?

모종의 이유로 학창시절 내리 12년 동안 같은 반이 되었던 희재와 정한.
눈 돌아갈 만큼 잘생기고, 재력까지 겸비한 그가
그녀에게 집착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다가오지 마, 제발! 나도 평범한 대학생활을 누려 보고 싶다고!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