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작품소개

민족주의가 사라져가고 있는 21세기 초,
아직도 민족을 내세우며 치열하게 다투고 있는 중국과 일본,
그리고 그 뒤에 버티고 있는 러시아와 미국의 절대 강자들 속에서 우리 민족이 살아갈 방도를 찾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그 첫걸이 될 수 있는 것이 사대의식이 아닌 도전적이고 진취적 기상일 것이다.
도전적이고 진취적인 기상의 뿌리가 ‘고구려’일 것이다.
절대 강자인 중국에 에 맞섰던 대무신왕, 태조대왕, 광개토대왕
그리고 을지문덕과 연개소문... 그들의 사상의 출발점은 주몽이다.
거대한 세력인 한나라에 맞서
고조선의 영토를 회복하려는 정복군주로서의 도전정신을 가졌던 주몽
그가 바로 고구려의 뿌리다. 하지만 우리는 의외로 주몽을 잘 모른다.
진시황보다 유방과 항우와 한신보다 공자, 맹자보다 훨씬 후세 사람임을 모른다.
막연히 아득한 옛날 알에서 태어난 설화적인 존재로 치부해 버리고 만다.
모세가 홍해를 가른 것은 믿으면서
그보다 천오백 뒤의 주몽이 어별교를 통해 엄수를 건넜다는
사실은 믿으려 하지 않는다.
신화와 설화 속에 숨겨져 있는 비유와 상징은
옛날의 종교와 풍속과 문화 그리고 문자를 잘 이해하면 의외로 쉽게 풀릴 수 있다.
이 책에서는 향찰문자에 숨겨진 주몽의 탄생설화를 역사적 사건으로 재탄생시키고,
어별교(魚鼈橋)를 재해석하여
급박한 역사의 현장 속에서 살아 숨쉬었던 주몽의 이야기를 적었다.
문헌이 턱없이 부족하여 많이 부족하긴 하지만
만주 땅과 지형을 십 수번 답사하면서 쌓은 내공을 바탕으로하여
가장 사실에 가깝게 복원한 책이라고 자부한다.
우리나라는 더 이상 농업국가가 아니다. IT산업을 바탕으로 한 유목국가다. 농업국가는 땅이 필요하지만 유목민은 땅이 필요 없다.
21세기 유목민에게 필요한 것은 진취적이고 도전적인 기상이다.
필요한 정보와 이익을 위해 땅 끝까지 쫓아가는 정신이 필요한 것이다. 유목민은 땅에 집착하지 않는다.
만주가 우리 땅이다 아니다 싸우는 것은 전근대적인 생각이다.
다만 두려운 것은 진취적기상의 뿌리인 고구려를 빼앗기는 것이다.
이를 뺏기지 않기 위한 출발점에 선 책이 주몽이다.

박혁문의 역사 장편 소설 『정설 주몽』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