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작품소개

그녀의 명이 다하거든 제 명을 잘라 이어주소서.
“너에게 비하면 너무 모자라고 보잘것없어서 죽을 때까지 말 안 하려고 했는데 더 이상은 참을 수가 없어. 미안하다……미안하다…………”
“사랑이 미안하다 하시면 제 사랑은 어찌 해요…………”
하늘을 날아 들어온 새 한 마리도 다시는 내보내지 않는 장막(帳幕)의 나라 탐진국으로 흘러들어 온 파란 눈의 라이언과 볼 수만 있을 뿐 나설 수는 없는 세상을 동경하기만 하던 엄지공주 연지가 청실홍실을 엮어 인생이라는 비단 위에 한 폭의 수를 놓아 펼쳐나갑니다.

[작품 공지]
※ 제공사 변경으로 인하여 재서비스되는 작품입니다.
기존 서비스 당시에는 정액제 및 권당 900원(1일 이용)으로만 서비스되었습니다.
따라서, 기존에 본 작품을 이용 후 현재 서비스 중인 본 작품을 구매로 결제 시
취소 대상이 아닌 점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