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작품소개

방울을 흔들며 기도하던 대신녀의 눈에 황금빛 꽃비가 내리는 것이 보였다.
대신녀는 방울을 내리지 못하고 부들부들 몸을 떨었다.
이런 일은 자신도 처음 겪는 일이었다. 주변에 있던 사람들이 술렁이기 시작했다.
꽃비라니!
그순간, 눈을 감아야 할 만큼 엄청나게 강한 빛이 일면서 첨벙,
대동강 물 속으로 무언가 떨어지는 소리가 들렸다.  
최은경의 로맨스 장편 소설 『무휘의 비』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