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작품소개

그 여자.
어린시절 쓰레기 취급을 받고 자랐던 그녀, 하지만 그녀도 사람의 심장을 가지고 아름다운 추억을 간직하고 있었다. 다만, 너무 멀리 있는 별처럼 가질 수 없는 사랑이기에 조용히 가슴에 묻었다. 바로 그 사랑이 의붓언니의 약혼자로 11년 만에 그녀 앞에 다시 나타났다. 그는 그녀의 이름조차 기억하지 못하고, 또다시 그녀의 심장을 두드리기 시작 하는데…….

그 남자.
자꾸 신경 쓰이고, 눈에 거슬린다.
하지만 보는 것조차 허락 되지 않은 처제라는 이름의 여자였다.
처음 본 여자에게서 아주 오래전부터 알아온 그리움과 따뜻함이 묻어난다.

'어디서 봤을까?'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